티스토리 뷰

bullshitasusual/bullshit

20181019

OG recyde 2018.10.19 02:45

무슨 말로 글을 시작해야할지 모르겠어서 키보드의 타자위에서 머뭇거리는 손가락을 보자니 측은한 감정이 올라온다.

어쨋든 살아가고 있다.


장황하게 글을 써보았으나, 누군가에겐 아무 의미도 없을 것 같아.

이렇게 글을 마친다.

'bullshitasusual > bullshit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81111  (0) 2018.11.11
20181019  (0) 2018.10.19
20180818  (0) 2018.08.18
20180702  (0) 2018.07.02
20180529  (0) 2018.05.29
20180523  (0) 2018.05.23
댓글
댓글쓰기 폼
공지사항